지역일반

경북 영주·영양·봉화·의성, 국토부 지역개발 공모사업 선정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 국비 62억 원 확보

국토교통부의 2020년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에 폐산업시설활용 지역항공산업 플랫폼 구축(영주), 춘양목으로 만들어가는 마을학교(봉화), 자작나무숲 힐링허브 조성(영양), 덕지2리 경로당 신축 및 마을경관 정비(의성) 등 4개 사업이 선정됐다. 사진은 영양군 수비면 죽파리 자작나무숲 전경.
영주·영양·봉화·의성이 국토교통부의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62억 원을 확보했다.

선정된 시·군별 사업은 △영주의 폐산업시설활용 지역항공산업 플랫폼 구축사업 △봉화의 춘양목으로 만들어가는 마을학교 △영양의 자작나무 숲 힐링허브 조성사업 △의성의 덕지2리 경로당 신축 및 마을경관 정비사업이다.

13일 경북도에 따르면 국토부의 ‘2020년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에는 전국 20개 지역개발 공모사업이 신청했고 이 가운데 경북도가 4개 사업을 확보했다.

영주의 사업은 폐산업시설을 활용해 항공산업 거버넌스 및 항공체험센터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지역 유일의 항공체험센터이다. 총사업비 35억 원이 투입된다.

봉화의 사업은 문화재청 주관으로 건립예정인 문화재수리재료센터 조성 사업과 연계된 것으로 목공체험과 관광을 접목한 지역 특성화 관관이다. 47억 원이 투입된다.

영양의 사업은 지난달 산림청의 국유림 명품 숲으로 지정된 영양군 수비면 죽파리 일대의 자작나무숲을 활용해 관광객들에게 보다 편리한 인프라를 제공하고자 진입로, 산책로 등 관광기반시설을 정비하는 사업으로 28억 원이 투입된다.

의성의 사업은 고령화친화사업으로 마을에 방치된 폐건물을 철거하고 경로당을 신축해 고령자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 서비스를 제공한다. 3억5천만 원이 들어갈 예정이다.

배용수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소규모 기반시설 신설과 정비, 체험관광 등으로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