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상훈, 대구시민들 긴급재난기금 대부분 식비로 사용

대구시민들은 정부가 지급한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의 절반을 식비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는 3주 간 ‘반짝’ 효과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미래통합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이 행정안부에게 받은 ‘대구지역 신용·체크카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 5월11일에서 6월14일까지 사용된 금액은 3천502억 원이다.

이중 마트·식료품점에서 25.9%(906억 원), 대중음식점에서 23.4%(821억 원) 사용됐다.

전체 사용액 중 49.3%(1천727억 원)가 먹는데 쓰인 셈이다.

이어 병원·약국 12.3%(431억 원), 주유 6.3%(221억 원), 의류·잡화 5.3%(185억 원) 순이었다. 문구·완구점(0.3%·12억 원), 세탁소(0.2%·8억 원), 사우나·찜질방·목욕탕(0.2%·6억 원)에서도 일부 사용됐다.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한 장소는 연간 매출액 3억~30억 원의 중소 매장이 38.6%(1천351억 원), 30억원이 넘는 대형매장이 34.4%(1천206억 원)를 웃돌았다.

영세·중소가맹점에서 65.6%(2천296억 원)가 사용된 것이다.

재래시장 등에 자리잡은 연간 매출액 3억 원 미만의 매장은 27%(945억 원)에 머물렀다.

대구에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 2월24~29일 소상공인 매출액은 1년 전에 견줘 51%까지 폭락했으나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 직후인 5월18~24일에는 1년 전에 견줘 5%이상 매출액이 늘어났다.

하지만 긴급재난지원금 효과는 겨우 3주일 동안만 이어졌다.

지난달 이후 재난지원금이 빠르게 소진되면서 다시 하락세로 접어들어 지난달 22~28일에는 소상공인의 매출액이 7% 감소했다.

김 의원은 “재난지원금으로 상인들의 숨통이 트이는 듯했지만 지원금 소진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소비심리가 다시 위축되고 있다”며 “일자리와 소비를 지속시킬 수 있는 장기성장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의 전체 103만여 가구 가운데 98%인 101만1천700여 가구가 긴급재난지원금 6천633억 원을 받았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