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고 최숙현 폭행 주범 ‘팀닥터’ 구속

고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해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팀 운동처방사 안주현(45)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13일 경북 경주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고 최숙현 선수 폭행 사전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팀 닥터’ 안주현(45)씨가 13일 구속됐다.

이날 대구지방법원 영장 전담 재판부는 안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를 인멸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안씨는 폭행 트라우마 등을 견디다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최 선수 등을 폭행하고, 의료인이 아니면서 의료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서 지난 3월 최 선수가 가혹행위를 당했다며 김규봉 감독과 안씨, 선배 선수 2명을 고소했을 때 최 선수를 폭행한 혐의가 드러나 5월 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