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대구FC, 펜 프렌들리 클럽 4회 연속 선정

대구FC '안방에 대팍 배송' 집관 티켓.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가 4회 연속 팬 프렌들리 클럽(Fan-friendly Club)상을 받는 영광을 안았다.

16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2020시즌 K리그1 1∼9라운드 구단별 마케팅 성과를 평가한 결과 대구FC가 '팬 프렌들리 클럽'(Fan-friendly Club) 상을 받았다.

팬 프렌들리 클럽상은 미디어 투표를 통해 가장 팬 친화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친 구단에 주어지는 상으로 한해 3번 수여 기회가 있다.

대구는 지난해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3번 모두 받았고 올해까지 포함해 연속 4회 수상이다.

대구는 코로나19 여파로 경기장을 찾을 수 없는 팬들과 비대면(언택트)으로 소통했다.

사회 공헌 브랜드 '함께 하늘'을 통해 인형 기부 캠페인 '착한 S석 응원 퍼포먼스'와 '착한 헌혈 캠페인' 등을 진행했다.

집에서 경기를 관람하는 팬들에게 '집관' 티켓과 기념품을 증정하는 '안방에 대팍 배송'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K리그2에서는 대전 하나시티즌이 상을 받았다. 대전은 팬들과 함께 구단명과 슬로건을 만들고, 지역 내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협력 프로그램 '홍보의 집'을 선보였다.

대전은 K리그1 울산 현대와 함께 가장 훌륭한 그라운드 품질을 유지한 구단에 주어지는 '그린 스타디움' 상도 받았다.

관중 유치 성과에 따라 주어지는 '풀 스타디움 상'과 '플러스 스타디움 상'은 프로축구 리그가 무관중으로 치러짐에 따라 이번 기간에는 선정되지 않았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