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칠성 개고기 시장 폐쇄되나? 지역 시민단체 요구에 권영진 대구시장 화답

16일 시청 앞 기자회견 열고 칠성 개고기 시장 철폐 거듭 촉구
권영진 대구시장 집회 현장 찾아 긍정적 반응 보여

16일 대구시청 앞에서 열린 대구 북구 칠성 개고기 시장 폐쇄 촉구 집회에서 성명서를 읽고 있는 대구시의회 임미연 동물보호특별위원장의 모습.


초복인 16일, 전국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는 대구 북구 칠성 개고기 시장의 폐업을 촉구하는 동물보호단체 등의 집회가 열린 가운데 권영진 대구시장도 이에 화답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칠성 개고기 시장의 존폐여부에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구시의회 임미연 동물보호특별위원장과 대구동물보호연대, 카라 등은 16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영진 대구시장이 1년 전 했던 대구 칠성 개고기 시장 폐쇄약속을 이행하지 않는다고 규탄하며, 대구시에 칠성 개고기 시장의 즉각 폐쇄와 상인들의 전업 대책 수립을 요구했다.

현재 북구 칠성시장에는 전국 전통시장 중 유일하게 공식적인 개고기 판매식당이 운영되고 있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이곳을 ‘동물 학대의 온상’으로 지목하고 대구시 등에 폐쇄를 촉구해 왔다.

이들 단체는 “지난해부터 전국 유일의 개 도축시장인 칠성시장의 폐쇄를 촉구했지만 대구시는 이런 목소리를 묵살하고 당시 상황만 모면하려는 방안만 내세운 채 어떠한 성과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개고기 식용은 점점 사람들 인식 속에서 혐오감이 커져가고 있다. 개고기 시장을 철폐하는 것이 시대정신”이라며 “개고기 시장 상인들이 다른 업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대구시는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임미연 위원장은 “권 시장은 지난해 수달을 지역 동물로, 대구시를 생태도시로 탈바꿈하겠다고 선언했다. 그 선언이 무색하지 않도록 도시 브랜드 이미지 저하를 유발하는 전국 유일 개고기 시장의 빠른 철폐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권영진 대구시장은 기자회견장을 방문, 집회 참가자들과 함께 사진촬영을 하며 “내가 여기서 사진을 찍는 것은 여러분과 같은 마음이다”라며 개시장 철폐에 대해 긍정적으로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권종민 수습기자 jmkw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종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