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정재 의원 등 통합당 여성의원들 “문재인 정권의 선택적 침묵을 규탄한다

김정재 의원
김정재 의원(경북 포항북) 등 미래통합당 여성의원들이 16일 권력형 성범죄에 선택적 침묵으로 일관하는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며,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등은 이날 성명서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

(문 대통령은) 불과 두 해 전까지만 해도 “피해사실을 폭로한 피해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고 미투운동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씀하셨다. 그럼에도 故 박원순 시장 성추행 사건과 이로 인한 피해자에 대해서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면서 “언제까지 침묵할 것인가. 부디 대통령의 선택적 침묵이 ‘암묵적 동의’로 비춰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즉각 대통령의 입장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추미애 법무장관을 겨냥 “가해자의 범죄사실 규명과 피해자의 인권보호는 법무부의 존재 이유”라면서 “‘공소권 없음’같은 가당치도 않은 핑계는 꿈도 꾸지 말라. 수사지휘권은 이럴 때 쓰라고 있는 것이다. 애먼 데 쓰지 말고 누가, 언제, 어떻게 성범죄 사건의 수사 정보를 유출했는지 장관이 직접 나서 진상을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과 민갑룡 경찰총장을 향해서는 각각 “국민 어느 누구도 여성폭력의 피해로 고통받지 않도록 하겠다”던 취임사가 부끄럽지 않으려거든 고 박 시장의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즉각 근절대책을 마련하라”면서 “경찰은 고 박 시장 휴대폰에 대한 포렌식을 신속히 진행하고 ‘성추행 의혹’과 ‘수사 정보 유출’에 대한 증거를 반드시 찾아내 검찰에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