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부도심 개발 되면서 미래 대구 지도 만들어져 간다

현재 대구권 개발제한구역 분포도. 대구 도심을 환 형태의 개발제한구역이 둘러싼 형국이다. 대구시 제공. (그래픽 수정 예정)


대구의 빈 공간들이 서서히 채워지면서 미래 대구의 지도가 새롭게 만들어지고 있다.

과포화 상태에 이른 도심과 성장 동력을 잃은 부도심 대신 새로운 공간을 찾아내며 성장 동력으로 만들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1972년 대구도심권을 중심으로 그 외곽을 고리 형태로 묶어 418.9㎢에 달하는 면적을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만들었다.

이는 무질서한 도시의 팽창 방지와 자연환경 보존을 위한 조치였다.

23일 대구시에 따르면 현재 남아있는 대구권역 개발제한구역의 면적은 401.1㎢다.

첫 지정 후 반세기 가까이 지나며 17.8㎢의 개발제한구역이 해제된 것이다. 이는 서울을 제외한 전국 6대 광역시 중 가장 넓은 면적이다.

해제된 개발제한구역은 고스란히 대구의 새로운 식구가 됐다.

이처럼 대구시는 도시가 한계상황에 부딪치고 성장 동력을 잃어갈 때 개발제한구역을 풀고 개발하며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왔다.

이제 막 개발제한구역에서 풀린 풋풋한 대구의 새 지역들은 대구발전의 기대주로 떠올라 시민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대구 북구 연경지구의 모습. 최근 떠오르는 연경지구는 곧 4차 순환로가 개통되며 접근성도 비약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호지구와 연경지구

수성구 담티고개와 시지동 사이에 있는 산과 논밭 등 푸른 지역이 바로 대구 도심 속 마지막 남은 ‘푸른 땅’이자 대구의 미래라고 불리는 연호지구다.

연호지구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024년까지 연호동, 이천동 일원 89만7천㎡(27만1천 평) 부지에 3천800여 가구 규모의 공공주택을 건설한다.

특히 현재 범어동에 있는 법원과 검찰청 청사를 옮겨와 대규모 지원시설까지 조성한다.

북구 연경지구도 몇년 새 시민들에게 익숙해진 이름이다.

2018년 1단계 사업(1만3천230㎢)이 완료됐으며, 올해 말까지 2단계 조성 사업(1천821㎢)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수성의료지구의 모습, 연호지구와 인접한 이곳은 연호지구가 본격적으로 개발되면 반사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 율하지구와 금호지구

율하도시첨단 산업단지는 동구 율하동 일대 16만7천㎡에 대구도시공사와 LH가 공동으로 2022년까지 1천8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조성한다.

이곳은 지식기반의 도시형 첨단산업 기업들을 집적시켜 첨단업종 간 연계·협업의 장으로 조성된다.

북구 검단들 일원도 ‘금호워터폴리스’로 재탄생한다.

대구도시공사는 1조2천억 원이라는 막대한 사업비를 투자해 2023년까지 검단들 일원을 산업, 물류, 상업, 주거가 어우러진 명품 복합단지로 재탄생시킬 예정이다.

또 수용 인구 1만여 명 규모의 공동주택 2천700여 가구, 주상복합 1천400여 가구 등을 입주시켜 균형발전과 더불어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 동구 신서혁신도시의 모습. 정주여건을 두고 말이 많지만 신서혁신도시는 여전히 성장 중이다.


◆신서혁신도시

경북 경산과 대구의 경계지점에 위치하고 있는 ‘신서혁신도시’는 동구 신서동 등 9개동 일원 4천216㎡(128만 평)에 건설됐다.

현재 혁신도시에 입주해 있는 공공기관은 한국장학재단, 신용보증기금, 한국가스공사 등 모두 11개 기관이다.

282억 원을 투입하는 복합혁신센터가 2022년 완공되면 지역 주민들의 정주 여건은 더욱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대중교통이 핵심

신서혁신도시는 조성 전부터 원도심과의 접근성 부족이 문제로 지적됐다. 그 지적은 20년 가까이 된 지금도 여전히 유효하다.

연경지구와 금호워터폴리스, 율하도시 첨단산업단지 등도 결국 도심과의 접근성에 성공적 안착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연경지구는 곧 개통하는 4차순환로와 엑스코선에 거는 기대가 크다.

대구경북연구원 한근수 미래전략연구실장은 “대중교통 연결이 도심 접근성의 핵심이다.도시철도 연결이 답이지만, 최근 예타 조사에서 경제성에 대한 답을 내놓지 못해 계속 떨어지고 있다”라며 “대구시는 도시철도 예타를 통과시킬 수 있는 경제성 향상 방안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