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코로나19 한파 넘어선 그린에너지 엑스포

1만3천명 참관, 9800만 달러 상담 실적
코로나19 위기 속에도 기대 이상의 성과

엑스코에서 열린 제17회 그린에너지 엑스포의 현대자동차 부스 전경
제17회 국제 그린에너지 엑스포가 코로나19의 파고를 넘어섰다.

엑스코에 따르면 지난 17일 폐막한 국제 그린에너지 엑스포에 참관객 1만3천 명이 다녀갔다.

전시회에는 전 세계 22개국 140개사가 참여해 500부스 규모로 개최 됐다.

세계 탑 텐(TOP10) 태양전지(셀) 및 태양전지 패널(모듈)기업인 한화큐셀(셀1위), 징코솔라(모듈2위), JA솔라(셀3위), 론지솔라(모듈5위) 등 7개사가 참여했다.

탑 텐 태양광 인버터 기업인 화웨이(1위), 선그로우(2위), 프로니우스(5위) 등 6개사가 참여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국제전시회로서 위상을 굳혔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기업들이 해외 바이어를 만나는 것조차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협력해 전시기간 3일 동안 사이버 수출상담회로 운영했다.

해외 19개국 54명의 바이어가 국내 참여 기업과 화상통화를 진행했다.

그 결과 80건의 상담을 통해 수출상담액 9천800만 달러, 계약추진액 3천만 달러의 성과를 거뒀다.

덕산코트랜의 ‘비대면 방역 게이트’와 ‘스마트팜 전용 항온항습기’, 테크앤의 ‘미세먼지 저감 가로등’, 네트워크코리아의 ‘지능형 전력분석 솔루션’ 등 대구 지역 중소기업 20개사가 전시회에 참여해 이목을 끌었다.

이번 엑스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방역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촘촘한 방역계획을 수립해 철저하게 운영했다.

행사장 진입단계에서 최소 세 번의 발열체크를 하고, 몸소독기(에어커튼)의 전시장 최초 운영, 체류자에 대한 전용숙소 지정 및 셔틀버스를 통한 이동지원, QR코드를 통한 출입 및 동선 관리 등 전시회 중 최고 방역 수준으로 준비했다. 전시회 기간 중 이상 증상을 보이는 참가자가 한 명도 없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