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달서구청 드론 이용 환경감시망 구축사업, 행안부 ‘적극행정 맛집’에 선정

대구 달서구청이 드론을 활용해 환경오염행위를 감시하는 모습.


대구 달서구청은 드론을 활용해 입체적 환경감시망을 구축한 사업이 행정안전부의 ‘적극행정 맛집’ 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적극행정 맛집은 지난 4월부터 행안부가 지자체의 적극행정 우수사례를 공유하고자 전국 지자체의 사례를 발굴해 선정하고 있다.

달서구청은 지난 5월부터 고해상도 카메라 및 미세먼지 측정기가 부착된 드론 2대를 운영해 인력으로 접근하기 어려운 대형 사업장 굴뚝, 대형공사장 및 습지 등에 대한 순찰·감시를 실시하면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주민이 체감하는 적극행정을 활성화하고 적극행정 문화가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