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연패 끊어낸 대구FC, 부산전 3-0 승리

26일 오후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부산 아이파크와 대구FC의 경기. 대구 류재문이 팀의 세 번째 골을 넣고 축하받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FC가 부산 아이파크를 상대로 3골 만들어내며 연패를 끊어냈다.

대구는 2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3라운드 부산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전반전부터 대구는 부산의 골문을 두드렸다.

대구는 튼튼한 수비를 앞세워 역습으로 이어지는 특유의 경기력을 펼쳤다.

신창무가 공격과 수비를 넘나들며 공격의 활력을 불어넣었고 김대원도 빠른 발을 활용해 역습 시 골 기회를 만들어냈다.

첫 번째 골은 이른 시간에 대구 데얀의 몫이었다.

전반 6분 우측면에서 김선민의 낮게 올린 크로스를 데얀이 방향을 바꾸며 밀어 넣었다.

올 시즌 개인 다섯 번째 골이자 최근 3경기 만에 골 맛을 봤다.

득점 직후 부산은 데얀이 골을 넣기 직전 대구 류재문의 태클에 대한 반칙 여부를 두고 VAR 판독을 신청했다.

약 5분 동안 진행된 VAR 판독 결과 결국 데얀의 득점으로 인정됐다.

첫 골의 여세를 몰아 세징야가 두 번째 골을 넣었다.

전반 29분 골키퍼 구성윤의 긴 패스를 받은 세징야가 상대 진영에서 공을 가슴 트래핑으로 방향을 바꾸면서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했다.

이 골로 세징야는 시즌 8호 골을 기록했다.

전반을 끌려가던 부산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공격수에 교체카드 3명을 모두 사용하며 변화를 줬다.

김병오, 이동준, 김현 등 공격수를 모두 교체했다.

후반은 부산이 점유율을 가져가며 주도권을 지었다.

하지만 후반 23분 박준강이 태클로 옐로카드를 받았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곧이어 후반 25분 우측에서 정승원의 크로스를 류재문이 침착하게 머리로 추가 골을 넣으며 쐐기를 박았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