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긴박했던 하루, 군위군수는 언제 마음 움직이기 시작했나

김 군수, 30일 아침 강대식 국회의원ㆍ이철우 도지사 통화에서 국방부 영외관사 군위배치 재확인 요청
권영진 시장ㆍ이철우 도지사, 오전 11시 군위군청 방문…김 군수와 회동
김 군수, “시ㆍ도 국회의원·시ㆍ도의원, 중재안 전원 서명하면 소보 유치신청하겠다”
시ㆍ도, 100여 명 서명 긴급 작업 돌입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신청 마감 하루를 남겨둔 30일 오전 군위군수 집무실에서 만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영만 군수. 소보 유치문제 본격 논의를 앞두고 권 시장과 이 도지사의 표정은 굳어 있는 반면 김 군수는 활짝 웃고 있다. 배철한 기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의 걸림돌이었던 군위군이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인 소보 유치 신청 쪽으로 말머리를 돌릴 가능성이 포착된 것은 30일 아침.

김영만 군수는 이날 아침 대구공항을 지역구로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미래통합당 강대식 의원과 이철우 경북도지사와의 통화에서 국방부의 군 영외관사 군위군 배치가 확실한 지 여부에 대한 확인을 요청했다.

강 의원은 즉각 박재민 국방부 차관과 소통해 이를 확인했다.

이 도지사는 김 군수와의 통화에서 국방부가 군 영외관사 등을 군위에 배치할 것을 약속하면 공동후보지인 소보 유치 신청할 뜻이 있음을 감지했고, 이어진 국방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이를 재확인, 김 군수에게 통보했다.

사실 군 영외관사는 국방부가 중재안 마련을 위한 갈등관리협의체에서 이미 읍 단위 지역 배치계획을 세웠던 사안이다.

이 도지사 또한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대구와의 물리적 거리를 감안할 때 군위읍에 위치할 수밖에 없음을 강조해왔다.

전날 서명을 받은 중재안 공동합의문 첫 조항도 민항과 함께 군 영외관사의 군위 배치다.

김 군수는 이미 군위 배치가 확실해진 군 영외 관사에 대한 국방부의 재확인 약속을 받아낸 것이다.

‘우보→소보’로의 방향 선회를 감지한 이 도지사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함께 이날 오전 군위군청을 전격 방문, 김 군수와 마지막 설득과 담판에 나섰다.

김 군수는 오전 11시를 전후해 도착한 권 시장과 이 도지사가 3자 회동을 기다리는 동안 박창석 경북도의원과 군 의원, 그리고 사회단체 관계자들을 잇따라 만나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 유치 문제에 대한 마지막 의견 청취에 나섰다.

김 군수는 11시40분께 집무실에서 기다리고 있던 시·도지사를 만나 논의에 들어갔다.

낮 12시10분까지 약 30분 동안 진행된 회동에서 김 군수는 소보 유치 신청의 전제 조건을 내걸었다. 전날 시장·도지사, 시·도의회 의장, 미래통합당 시·도당 위원장이 서명한 중재안 공동합의문에 시·도의원, 시·도 국회의원 다수의 서명을 추가로 요구한 것이다.

이 도지사는 김 군수의 서명 요구에 대해 “군수가 추후 의성군의 시비를 우려하는 우보 유치추진위원들의 설득을 위해 시·도 국회의원, 시·도 의원 전원이 중재안 공동 합의문에 서명을 해주면 소보 유치 신청을 하겠다고 했다”고 했다.

4년여를 끌어온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이 극적 타결이 코앞에 왔음을 느낀 순간이었다.

이후 대구시와 경북도는 해당 의원들의 서명받기 위한 작업에 돌입했다.

대구시의회는 오후 3시 긴급 의총을 열고, 60명에 이르는 경북도의원 서명은 시·군 부단체장의 협조를 얻었다. 국회의원은 25명 전원, 대구시의원은 30명 중 26명, 경북도의원은 60명 중 민주당 소속 1명을 포함한 50명 등 총 101 명에 이르는 의원 서명은 속전속결로 이날 오후 6시 완결됐다.

100명이 넘는 의원의 서명이 들어간 합의문을 받아든 김 군수는 군 공항유치추진운영위와 군 의원들을 만나 소보 유치를 설득, 결국 신청을 이끌어냈다.

운영위원들은 국방부 선정위원회에서 의성군수가 중재안 수용에 서명하지 않을 경우 원상태로 돌아가기로 김 군수와 약속하고, 군 의원들은 만장일치로 각각 김 군수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전해졌다.

단독후보지(우보) 부적합 판정에도 우보를 버리지 않았던 김 군수가 소보로 마음을 돌린 것은 전날 국방부 장관과의 면담인 것으로 보인다.

이 도지사는 “국방부 장관과의 면담에서 더 이상 우보는 안 된다는 것을 확인했고, 그때부터 마음이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지난해 1월 국방부와 대구시 이전 사업비 갈등조정 건의를 위한 국무총리 면담을 시작으로 통합신공항 유치 현안에 뛰어든 이 도지사의 추진력이 마지막 빛을 발한 면담 주선이었던 것이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배철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