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 3대 현안 중 공항이전 해결

코로나19로 지지부진했던 현안들 숨통
취수원 이전, 시청 이전도 속도낼 듯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가 사실상 선정됨에 따라 대구시의 3대 현안 중 공항 이전이라는 숙원사업이 이뤄지게 됐다.

대구의 3대 현안사업으로 공항 이전, 대구시청 이전, 취수원 이전이 꼽힌다.

그동안 통합신공항 최종후보지 선정이 미뤄짐에 따라 대구공항과 K-2이전이 물거품이 되지 않을까 노심초사 했다.

특히 국방부의 소극적인 태도에다 올초 코로나19까지 확산되면서 최종후보지 선정위원회는 기약조차 못한 상태였다.

지난 3일 최종후보지 선정위원회가 마침내 열렸고 2개 후보지 중 단독후보지(군위 우보)는 탈락, 공동후보지는 이달 말까지 유치 신청에 대한 유예를 결정했다.

지난 20여 일 동안 군위 내부에서도 유치신청과 우보 사수를 두고 극심한 진통을 겪었다.

대구·경북 정치인, 기관단체장들이 군위로 달려가 설득을 거듭했다.

대구시와 경북도, 국방부가 다각도로 인센티브를 제시한 결과 30일 결국 군위가 유치신청을 수락하게 되면서 대구공항 이전이 본격화 된다.

대구공항 후적지 개발도 본격화 되면서 대구시는 공항 주변 동구 일대에 대해 새롭게 도시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공항 이전으로 동구, 북구, 수성구까지 고도제한, 개발제한이 풀리면서 부동산 개발 붐도 일어날 전망이다.

한동안 수면 아래 가라 앉아있었던 취수원 이전도 다음 달 초 환경부가 낙동강유역 물 문제 해결을 위해 진행했던 용역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대구시청 이전은 두류정수장으로 이전부지를 확정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춤했다. 이전비용 일부를 코로나19 지원금으로 사용하는 바람에 재원확보에도 어려움이 많다. 대구시는 내년도 추가예산을 확보해 대구시청 이전도 차질 없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