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돗자리 하나만 챙겨서 무더운 여름밤 문화바캉스 떠나자…대구문화예술회관 ‘바캉스 콘서트’

8월7~9일, 대구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울려 퍼지는 오케스트라의 대향연

여름휴가를 도심 바캉스로 대신하는 시민들에게 시원한 여름밤의 추억을 선사할 ‘한여름 밤의 바캉스 콘서트’가 대구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진행된다. 디오오케스트라
돗자리 하나 달랑 들고 도심에서 즐기는 한 여름 밤의 ‘문화바캉스’가 찾아온다.

코로나19 이후 처음 맞는 여름휴가를 도심 바캉스로 대신하는 시민들에게 시원한 여름밤의 추억을 선사할 ‘한여름 밤의 바캉스 콘서트’는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대구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진행된다.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오케스트라의 수준 높은 공연을 만날 수 있는 이번 무대는 대구문화예술회관이 무더위 철을 맞아 시민들에게 휴식과 청량감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콘서트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첫날인 7일에는 대구오페라하우스 상주 오케스트라인 ‘디오오케스트라’가 바캉스 콘서트의 문을 연다.

대구가톨릭대 임성혁 교수의 지휘로 오페라, 팝, 뮤지컬, 가요 등의 레퍼토리와 독창적인 무대 연출을 선보이는 프리소울 솔리스트 앙상블이 환상의 하모니를 선보인다.

뮤지컬 ‘마이 페어 레이디’ 중 ‘밤새도록 춤출 수 있다면’을 비롯해 ‘베사메 무초’, ‘영화 알라딘’, ‘미녀와 야수’ 등의 영화음악 모음, 그룹 퀸의 히트곡 메들리 등이 연주된다.

또 이날 공연의 사회는 아나운서 이도현이 맡아 재미를 더한다.

노보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이어지는 8일에는 대구예술영재 교육원 출신 연주자와 지역출신의 젊은 연주자들로 구성된 민간 프로오케스트라 ‘노보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지휘자 이재준씨의 지휘 아래 한여름 밤의 바캉스 콘서트를 진행한다.

천둥과 번개 폴카를 비롯해 헝가리 무곡 제1번, 오페라 ‘윌리엄 텔’ 서곡 피날레 등을 연주한다.

또 소프라노 배진형씨가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의 꿈속에 살고 싶어라를 들려주고, 테너 박신해씨가 ‘라 단차’를 연주한다.

이밖에도 색소폰 홍정수, 아코디언 김바하가 협연 무대에 오르는 등 오페라 아리아, 탱고, 왈츠 등 다양한 장르의 곡들이 축제 분위기를 북돋운다.

코리아윈드필하모니
행사 마지막 날인 9일에는 신명기씨의 지휘로 관악전문 연주 단체인 ‘코리아윈드필하모니심포니’가 바캉스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한다.

소프라노 한보라, 테너 김명규, 오영민, 최요섭이 출연해 아프리칸 심포니, 영화 ‘라라랜드’와 ‘캐리비안의 해적’, ‘라이온 킹’ OST 모음곡, 오페라 ‘투란도트’, ‘아무도 잠들지마라’, ‘정글 판타지’ 등을 연주한다.

대구문화예술회관 김형국 관장은 “이번 바캉스 콘서트는 웅장하고 경쾌한 클래식, 뮤지컬·영화음악, 왈츠, 대중가요 등 친숙한 레퍼토리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무대”라며 “무더운 여름날 저녁 가족끼리 간단하게 돗자리 하나 챙겨서 여름날 저녁의 낭만을 만끽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대 앞 객석은 좌석 띄워 앉기가 적용되고, 잔디광장은 10m간격의 바람개비 주변에 돗자리 하나씩만 펼 수 있다. 문의: 053-606-6133.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충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