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시가 청년공감토크쇼를 기획한 이유는…

지난달 30일 다양한 분야 청년 20여 명 초청 공감토크쇼
4일 결혼이주여성 초청 공감토크쇼 계획

경주시가 살기좋은 도시 건설을 위한 한 방편으로 청년들과의 소통공간을 늘린다. 이영석 경주시부시장이 지난달 30일 청년 20여명과 청년공감토크쇼를 진행하는 장면.


경주시가 살고 싶은 도시를 위한 정책을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 청년들을 초청해 소통하는 청년공감토크쇼를 기획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경주시는 살고싶은 도시 경주를 목표로 저출생 위기 대응을 위한 청년세대들의 고민과 의견를 수렴하는 창구로 지난달 30일 국제문화교류관에서 청년 20여 명을 초청해 ‘청년 공감 토크 쇼’를 진행한데 이어 4일에도 토크쇼를 이어갈 계획이다.

시대의 주역이 되어야 할 청년세대가 오히려 취약계층이 되어버린 현실 속에서 이들이 겪는 어려움과 문제를 함께 나누고 공감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를 통해 경주시가 지역청년과 함께 할 수 있는 아이디어나 정책 개선사항을 발굴하는 소통의 시간을 마련한다.

지난 청년공감토크쇼에는 청년농부를 비롯해 웹툰 지망생, 취준생, 축산업 종사 청년, 청년위원, 청년인턴, 경주지역 대학생 등 다양한 분야의 청년 2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한 한 청년은 “경주에는 청년활동을 지원하는 모임을 찾아보기 어려워 청년들의 사회정책 조정작업에 참여할 수 없다”며 “청년들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 다양하게 마련되었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경주시가 살기좋은 도시 건설을 위한 한 방편으로 청년들과의 소통공간을 늘린다. 이영석 경주시부시장인 지난 30일 청년 20여명과 청년공감토크쇼를 진행하는 장면.


또 다른 청년은 “경주는 농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많으나 경주만의 특화된 농산물이 무엇인지 경주에 살면서도 찾아보기 어렵다”면서 “우리 부모세대에서 가꿔 온 버섯이나 포도 같은 농산물의 입지가 계속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주만의 특화된 농산물 브랜드가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행정기관에서 젊은 농업인 육성과 함께 특화된 농산물 육성과 홍보에 아낌없는 지원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소비욕구를 충족시켜 줄 복합쇼핑센터 유치, 청년통장지원, 쪽샘 공간을 활용한 청년 식당거리 만들기, 경주지역 학교 졸업자의 지역연계 취업프로그램 활성화, 교통편 개선 등의 다양한 제안들이 쏟아졌다.

이영석 경주시부시장은 “청년들의 고민에 깊이 공감하며 정책장터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적극적으로 반영함으로써, 청년들이 머무르며 계속 행복할 수 있는 정책을 펼칠 것”이라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경주시와 청년이 함께 할 수 있는 정책들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며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청년공감토크쇼를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라며 적극적인 청년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경주시는 청년공감토크쇼 두 번째 이야기는 4일 결혼이주 여성들을 초청해 ‘경주시와 결혼이주 여성이 함께 하는 미래’라는 주제로 임신, 자녀 교육, 직업훈련, 취업, 원활한 정착 등에 관해 소통의 시간을 가진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