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통합당, 윤희숙 연설 지적한 박범계에 비판 공세

미래통합당에 '윤희숙 바람'이 불고 있다.윤 의원은 지난달 30일 임대차 3법에 반대하는 본회의 5분 연설로 뜨거운 관심을 받으면서 일약 '스타 초선'이 됐다. 인기몰이 요인으로는 전문성에 바탕을 둔 논리와 호소력이 꼽힌다. 잔뜩 예민해진 국민의 부동산 감수성도 한몫했다. 사진은 지난달 30일 본회의장에서 연설하는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2일 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국회 본회의 연설을 지적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을 향해 비판 공세에 나섰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의원이 평생 임차인으로 산 것처럼 이미지 가공하는 건 좀 그렇다”며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사당에서 조리 있게 말을 하는 것,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이 아닌 건 그쪽(통합당)에서 귀한 사례니 평가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민주당 전당대회 출마자들을 향해 “동료 의원(박범계 의원)이 이야기한 ‘이상한 억양’이 무엇인지부터 왜 부랴부랴 삭제했으며 그 의도는 무엇이었는지 대구·경북 시민들에게 해명할 것은 해명하고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 배준영 대변인도 “정부여당은 그동안 유주택자와 무주택자를 편 가르고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갈라 치며 집 가진 사람, 임대인, 정규직을 악(惡)으로 규정하며 몰아갔다”며 “심지어 이제는 임차인도 오리지널 운운하면서 차등을 둔다”고 지적했다.

통합당 장제원 의원도 정치권에서 논리가 부족할 때 가장 쉽게 쓰는 공격 기술이 ‘메신저를 때려서 메시지에 물타기’인데 그런 기술을 박 의원이 쓰는 것은 아니지 않냐”며 “정치권에 몸담지 않았던 초선의원의 진정성 담긴 첫 연설을, 여야를 떠나 선배 의원으로서 격려해 주는 모습이 박범계다운 모습이 아닐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꼬집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