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TK찾은 민주당 당권 후보들, ‘정치적 소외감 해결’VS‘현안 해결’VS‘당원들 자존감 회복’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이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낙연·김부겸·박주민 후보(기호순). 연합뉴스
“TK(대구·경북)가 정치적 소외감이 들지 않도록 하겠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과 행정통합을 책임지고 추진하겠다.”, “TK 당원들이 지역에서 어깨에 힘이 실리도록 하겠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김부겸·박주민 후보(기호순)가 2일 대구를 찾아 지지를 호소하며 이렇게 밝혔다.

이날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8·29 전당대회 순회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후보는 “TK는 정치적 소외감을 호소하고 있다”며 “대표가 된다면 지명직 최고위원 중에 영남 안배를 반드시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의 섬유산업 같은 전통 산업은 고도화하고 자율주행차 시범도시 같은 미래 산업은 키우는 정책을 지원하겠다”며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가장 주목받게 될 보건의료 산업을 TK가 의욕적으로 뛰어들 것을 제안하며 정책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틈만나면 TK를 찾겠다”며 “비대면 시대지만 TK 시도민과 대면해 고충을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토록 하겠다”고 역설했다.

이 후보는 “TK와 제 고향 광주·전남은 정치적으로 가장 멀리 있는 것처럼 사람들이 느끼지만 달빛동맹 등으로 지역 구도의 벽이 허물어지기 시작했다”며 “정치 지역 구도의 벽을 우리 세대에 끝내자”고도 했다.

김부겸 후보는 TK 최대 현안사업의 추진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TK 행정통합으로 수도권과 어깨를 겨루는 광역경제권이 되고 며칠 전 합의를 본 통합신공항 이전과 대구경북 광역급행철도망을 확실히 추진하겠다”며 “TK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글로벌 로봇산업의 선도지역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미~대구~포항을 잇는 2차 전지산업 벨트를 구축함으로써 미래먹거리 산업으로 키우겠다”고도 했다.

또한 김 후보는 “제가 당 대표에 당선되는 것만으로 영남의 지지율이 올라갈 것이다. 현재 TK 시의원과 구의원은 각각 50명이 넘는다”며 “이번에 합심해서 영남에서 지지율을 10%만 더 올리면 우리 당 누가 대선후보가 되더라도 이길 수 있다”고 장담했다.

그러면서 “앞장서서 재집권을 책임지겠다”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의 꿈, ‘전국정당 민주당’을 반드시 만들겠다”고 역설했다.

마지막으로 나선 박주민 후보는 제대로된 개혁을 통해 TK 민주당원들의 자존감을 끌어올리겠다고 피력했다.

박 후보는 “오전에 TK 청년당원들을 만났는데 ‘민주당이 잘해야 TK에서 민주당 인사들이 어깨에 힘을 주고 편하게 사람을 만날 수 있다’고 얘기하더라”며 “당 개혁을 통해 그렇게 될 수 있도록 하겠다. 능동적이고 활력있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힘줘 말했다.

또한 “176석 의석을 가지고도 제대로 된 개혁을 이뤄내지 못한다면 누가 다음 대선에서 또 표를 주고 싶겠나”며 “안정적 관리와 차기 대선 준비를 뛰어넘어 고통받는 사회적약자 보호, 경제 활력 회복, 새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사회적 대화를 열어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이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낙연·김부겸·박주민 후보(기호순). 연합뉴스
당 대표 임기를 두고 이낙연-김부겸 후보의 신경전도 이어졌다.

연일 당 대표 임기를 두고 이 후보를 향해 공세를 펼치고 있는 김 후보는 “지난 총선 180석의 대승의 기쁨도 잠시, 지금 당이 위태롭다. 어떤 여론조사에서는 서울서조차 통합당이 민주당을 앞섰다는 보도도 나왔다”며 “이대로 가다간 내년 4월 재보궐선거과 대선의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 이 위기에서 2년 임기를 책임지는 당대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전당대회가 29일이고 그 사흘 뒤에는 정기국회가 시작된다. 국회는 9월1일부터 연말까지 넉 달 내리 열린다”며 “그 넉 달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 실패를 가름하는, 민주당이 국민의 신뢰를 받는 마지막 기회다. 그 기회를 살릴 사람은 저”라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