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2024년 경부고속도로 안심 IC 생긴다

혁신도시·안심 경부고속도로 접근성 향상
안심로 교통 분산으로 혼잡 완화 기대

대구시청 전경.


대구 혁신도시와 안심지역 시민들의 경부고속도로 접근성이 크게 향상된다.

대구시는 대구 혁신도시와 안심지역 주민들이 편리하게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심 하이패스 전용 IC 설치사업에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현재 대구 혁신도시와 안심지역에서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동대구IC까지 교통 혼잡이 극심한 안심로 8㎞ 거리를 통과해야 해 주민들의 불편함이 많았다.

이에 대구시는 2018년 12월 한국도로공사에 안심 하이패스IC 설치 신청 후 올해 4월 타당성조사를 마무리, 7월 한국도로공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설계에 들어가기로 했다.

설계 착수 후 공사 완료까지는 약 4년 정도 소요되며, 2024년께 개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패스 전용IC 설치 사업비는 한국도로공사에서 영업시설 설치비와 공사비 50%를 부담하고, 대구시는 나머지 공사비 50%와 보상비를 부담한다.

안심하이패스IC가 개통되면 대구 혁신도시 및 안심지역 등 대구 동부지역에서 혼잡한 도심 구간을 이용하지 않고 직접 경부고속도로로 진·출입이 가능해져 대구 동부권의 고속도로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또 교통량 분산으로 출퇴근 시간대 심각한 지·정체를 보이고 있는 안심로와 인근 도로의 교통 혼잡완화는 물론 대구 동부권의 산업물류 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 윤정희 교통국장은 “안심 하이패스IC가 개통되면 기존 동대구IC 이용차량 중 1만6천 대 가량이 신설 IC로 분산돼 혁신도시는 물론 안심 지역 전역의 교통편의 증진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