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대진,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당선



더불어민주당 김대진 대구 달서병 지역위원장이 2일 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에 선출됐다.

대구시당에 따르면 이날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지난달 29일~8월 1일 진행된 대구지역 권리당원 및 전국대의원 투표에서 50.3%의 득표율을 얻은 김 위원장의 당선을 확정했다.

대구시당위원장 선거에는 김 위원장과 이진련·정종숙 후보 등 3명이 출마했으며 이진련 후보는 25.41%, 정종숙 후보는 24.29%의 득표율을 얻었다.

김 신임 위원장은 “지난 총선에서 대구지역 승리를 이루기 위해 지난 동료 후보들과 함께 동분서주 하였으나 성과를 달성하지 못했다”며 “지난 총선의 교훈을 숙고하고 반성하면서 발전의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확실한 노력을 경주하고 동시에 다가오는 대선, 지선에서 필승을 만들어내면서 우리 당의 빛나는 전통, 한반도 정통 민주세력의 전국화를 반드시 실현하고 완성할 것”이라며 “청년, 여성, 장애인, 실버 당원의 활동이 더욱 늘어나야 한다. 당원의 의견을 존중해 화목하고 공정한 시당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대구 출생으로 영남대 사학과를 졸업한 총학생회장 출신이다. 중국 베이징사범대에서 역사학 박사를 취득했다. 중국 하이난사범대 교수로 재임중이다.

김 위원장은 김부겸 측 인사로 통한다. 앞서 지난달 19일 출마 의사를 밝힌 김부겸 측 인사로 통하는 서재헌 동구갑 지역위원장, 권택흥 달서갑 지역위원장, 김대진 위원장, 강민구·김동식 대구시의원은 단일화 논의를 거쳐 김대진 위원장을 단일 후보로 결정한바 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