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구미, 안동으로 대구 취수원 다변화 한다

대구시 취수원 확보 시도민 담회문에서 밝혀
구미나 안동서 30만t 취수...수량 수질 문제 없어
상생기금 조성해 취수원 지역 주민 지원 나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3일 대구 취수원 다변화와 관련한 시도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가 낙동강 취수원 이전이 아닌 다변화의 방법으로 대구 물문제 해결에 나선다.

다변화 지역은 구미 해평과 안동 임하댐이 거론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3일 대구 취수원 확보 관련 이같은 내용의 대 시·도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환경부는 5일 ‘낙동강유역 통합물관리방안 마련’ 등 2건의 연구용역 중간결과 발표를 한다.

용역 중간 결과에는 대구의 낙동강 취수원을 구미 해평 취수장이나 안동 임하댐으로 다변화 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그동안 대구시는 구미 해평 취수원으로 대구 취수원을 옮겨 하루 60만t을 전량 취수하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구미의 거센 반발로 답보상태였다.

이번 용역에서는 전량 취수하는 것이 아닌 하루 20만~30만t을 취수하는 것이다.

이 정도 취수량이면 갈수기 때에도 수량이나 수질 문제없이 공급이 가능하다는 결론을 도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 측은 “환경부 용역결과 60만t 전량을 취수할 경우 수량, 수질에 문제가 생길 수 있지만 30만t 정도는 갈수기 때에도 문제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2개 취수원 중 구미 취수원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취수원 다변화 지역주민들을 위한 상생기금을 조성하고 국책사업 추진 및 규제완화 협력, 문화교류 활성화를 통한 생활공동체 일체감 조성 등을 약속했다.

권 시장은 “이번 용역은 특정지역에서 전량을 취수하는 기존안과는 달리 모든 자치단체가 골고루 편익을 누릴 수 있고 지역 간 갈등을 극복하는 낙동강 유역 상생의 물관리 방안 마련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