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폭우에 안타까운 희생 없도록 최선 다하라”...여름휴가 취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종합상황실에서 재외동포와의 화상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해외거주 국민의 안전상황을 점검하고 외교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하기 위해 열렸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계획된 여름휴가 일정을 취소했다.

장마와 북상하는 태풍 때문에 애초 이날부터 오는 7일까지 닷새 간 계획했던 휴가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반납했다.

청와대 윤재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계획된 휴가 일정을 취소하고 호우 피해 대처 상황 등을 점검할 것”이라며 “추후 휴가 일정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주말부터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사례가 잇따르자 계획을 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폭우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자리를 비우는 데 대한 부담을 의식한 것이 아니겠냐는 것이다.

실제 청와대 참모진들은 지난 2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현안점검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여름 휴가에 대한 적절성 여부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휴가를 취소한 문 대통령은 가장 먼저 호우 피해 상황과 관련한 관계당국의 보고를 받고 피해 상황 점검에 집중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총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특히 “저지대 상습침수지역, 산사태나 붕괴우려지역 등은 사전에 철저히 통제하고 주민들도 대피시켜 안타까운 희생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구조 일선에서 뛰는 행정안전부, 소방구조대원, 경찰, 현장 지자체 공무원 등에게 인명구조에 만전을 기하면서도 구조 과정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