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돈 봉투 의혹 불거진 대구 동구의회, 경찰 압수수색 나서

4일 의혹 당사자 A의원 의원실 압수수색

대구 동구의회 전경.


선거를 앞두고 동료 의원에게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대구 동구의회 A의원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됐다.

대구 동부경찰서는 4일 A의원에 대한 조사가 수사 전 내사에서 정식 수사로 전환됨에 따라 영장을 발부받고 동구의회 A 의원실의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동구의회에서는 지난달 9일 치른 제8대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A의원이 동료의원들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A의원은 “실제로 금품을 주려 한 적도 없고 그럴 이유도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금품 관련 의혹에 관한 진위를 확인하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