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영남권 5개 시도지사...지역주도 국가발전 견인해야

영남권 미래발전협 5일 경남도청서 첫 회의
물문제 해결 위한 낙동강유역 상생발전 협약 체결

지난달 27일 부산에서 열린 2020 영남미래포럼에서 영남권 5개 시도지사들이 포럼을 진행하고 있다.


영남권 5개 광역단체들이 참여하는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가 5일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열린다.

이날 영남권 5개 시·도 단체장들은 수도권 일극 체제를 극복해 다극체제로 전환하고 영남권이 지역주도 국가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영남권을 수도권에 대응하는 ‘그랜드 메가시티’로 육성·발전시키자는데 의견을 모은다.

이를 위해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구성·운영 △낙동강 물 관리 협력 △영남권 광역 철도망 구축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을 위한 공동대응 등의 내용이 담긴 영남권 미래발전협약서를 채택한다.

또 물 문제 해결을 위한 낙동강 유역 상생발전협약서에 5개 시·도가 합의·서명해 환경부장관에게 건의문을 제출한다.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앞으로 5개 시·도 공동 현안 과제 해결을 위해 회의를 반기별로 정례화하고 상호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공동발전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향후 수도권 위주의 정책에 대응해 영남권이 상생·발전하기 위한 의견도 나눈다.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지난달 27일 부산에서 열린 영남미래포럼에서 5개 시·도지사가 초광역 경제공동체, 광역 철도망 등 초 광역적 현안 사업을 해결하기 위한 영남권 상설 협의체를 구성하고 상설 운영하자는데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발족됐다.

이날 회장 지자체는 송철호 울산시장, 간사 지자체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추대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발족을 계기로 영남권 물 문제, 광역 철도망 구축, 국가 및 공공기관 이전 등 국가 균형 발전과 지방분권에 대해 영남권이 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창구를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