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주시 대대적 소하천 정비계획 수립…산내·내남면, 동 지역

6일과 7일 소하천정비계획 수립 위한 주민설명회 개최

경주시가 재해 예방 등을 위해 대대적인 소하천 정비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사진은 북천 재해복구사업 현장.


경주시가 재해를 예방하고 주민생활의 편익을 위해 장기적인 소하천정비사업계획을 재정비한다.

경주시는 소하천 종합정비계획(변경) 수립에 따른 주민설명회를 6일 내남면과 산내면에서 개최하고, 7일에는 시청 대회의실에서 동(洞)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도 개최한다.

이번 주민설명회에서는 내남면과 산내면, 그리고 동 지역 101곳 길이 166㎞ 소하천의 지정과 변경 폐지에 대한 주민과 이해관계인 의견을 적극 수렴할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종합적인 소하천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소하천 구역 결정, 지형도면 고시 등 절차를 진행한다.

이번 정비계획에서 개발사업으로 복개 등으로 소하천 길이가 축소된 2개의 소하천 폐지, 시종점이 불분명한 소하천 정리 등이 중점 추진된다.

경주 소하천은 전체 309곳 총길이 547㎞에 이른다.

시는 소하천의 관리·이용·치수·개발 등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 분석을 통해 향후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소하천을 조성하기 위한 ‘소하천정비 종합정비계획 변경(지형도면고시) 안’을 수립하고 있다.

장병규 경주시 건설과장은 “소하천정비법 제6조에 따라 10년마다 종합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며 “홍수빈도를 30년에서 50년으로 상향시키고, 통수능력이 부족한 시설물을 재정비하는 등의 계획 수립을 통해 홍수 발생시 지역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천종합정비계획을 정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