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다음 대선 가상대결 …야권 42% vs 민주당 41%

리서치뷰 여론조사

국회에서 정의당 '18세 청소년' 입당자들이 투표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기 대통령선거 가상대결에서 야권 단일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6일 나타났다.

여론조사업체 리서치뷰와 미디어오늘이 지난달 28~31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대 대선 가상대결 조사에 따르면 야권 단일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답변이 42%를 기록했다.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답변은 41%였다. 오차범위 내인 1%포인트(p) 여권후보가 뒤쳐졌다.

지난달 조사에서는 민주당 후보(46%)가 야권 단일 후보(36%)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지만, 한 달 만에 결과가 뒤집혔다.

야권 단일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남성(50%), 60대(54%), 서울(50%), 부산·울산·경남(53%)에서 특히 높았다.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40대(51%), 광주·전라(65%)에서 높았다.

이번 조사는 성·연령·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고 RDD무선 85%, RDD유선 15% 조사방법을 적용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3.8%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 블로그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재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