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프로스포츠 입장 관중 30%로 확대된다



국내스포츠 관중석 입장이 최대 30%까지 확대된다.

삼성 라이온즈는 오는 11일, 대구FC는 16일에 각 홈경기에서 늘어난 관중석이 적용된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이번 결정으로 프로야구는 오는 11일 대구에서 치러지는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 경기부터 관중석의 30%까지 팬들을 입장시킬 수 있게 됐다.

KBO는 “야구장 내 거리 두기가 확실하게 자리 잡을 때까지는 관중 입장 허용 기준인 30%를 모두 채우지 않고, 경기장 수용 가능 인원 25% 내외의 관중만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로 골프를 제외한 프로스포츠는 지난달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재개’ 발표에 따라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오는 14일 경기부터 관중 확대를 시작할 예정이다.

대구FC는 오는 1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리는 인천유나이티드전 경기부터 적용한다.

대구FC 관계자는 “한구프로축구연맹의 지침에 따라 추후 정확한 계획이 세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이에 따라 프로스포츠 단체에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 두기 준수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하라고 요청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