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지난주 전공의 집단휴진…의료대란 없었지만, 14일 의료계 총파업 시 의료공백 불가피

7일 의료현장, 전공의 파업에도 혼란 없이 진료 이뤄져
10일 전 예고됐고 환자가 적은 금요일이라 충격파 적어
14일 대구의사회 동참 의료계 총파업에 대한 우려는 여전

7일 오전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소화기내과 진료대기실의 모습. 전공의 파업 당일이었지만 별다른 소란이나 혼란은 느껴지지 않았다.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지난 7일 24시간 집단 휴진(파업)에 들어갔지만, 우려했던 ‘의료 대란’은 일어나지 않았다.

대구에서도 전공의 800여 명이 파업에 돌입했지만 대구지역 주요 대학병원에서는 다행히 큰 혼란 없이 정상 진료가 이뤄졌다.

문제는 전공의뿐만 아니라 대구시의사회 소속 회원 대부분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14일 의료계 총 파업에는 의료 공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7일 오전 10시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전공의 파업 당일이었지만 병원은 차분한 분위기였다.

환자와 보호자들은 별다른 혼란 없이 1층 진료 접수창구에서 번호표를 뽑고 차례대로 접수했다.

내원객들은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순서를 기다렸으며 별 문제없이 진료를 받았다.

이날 병원을 방문한 최윤철(달서구·49)씨는 “오늘 전공의들 파업하는 날인지도 몰랐다”며 “평소 병원 모습과 크게 다른 점을 잘 느끼지 못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오전 11시 영남대병원의 상황도 비슷했다.

수납을 보조하는 한 직원은 “대기 시간이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은 정도”라며 “전공의 파업으로 인한 환자 불편은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9일 의료업계에 따르면 이날 파업에 참여한 대구지역 전공의 수는 800여 명.

병원별로는 △경북대병원(칠곡병원 포함) 224명 △영남대병원 165명 △계명대 동산병원 162명 △대구가톨릭대병원 150명 △파티마병원 76명 등이다.

병원 관계자들은 ‘예고된 파업’이라 대비가 가능했고, 파업 일자가 일주일 중 외래환자가 비교적 적은 ‘금요일’이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영남대병원 관계자는 “병원에서 전공의 파업으로 인한 비상대책팀을 운영 중”이라며 “전공의들의 빈자리는 교수들과 간호사 등이 대체 근무로 메꿨다”고 전했다.

하지만 문제는 대구시의사회의 파업 동참이 예정된 오는 14일.의사회의 파업은 곧 ‘동네의원(개원의)’의 진료 중단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대구시의사회에 따르면 의사회 소속 의사들은 모두 6천여 명. 의사회는 파업을 자율적 판단에 맡긴다고 했지만, 사실상 대부분의 의사들이 파업에 동참할 것이라는 게 의료계 안팎의 예상이다.

이에 대구지역 대학병원들은 환자들이 몰릴 것을 대비해 대체인력 마련과 수술 일정 조정 등 대비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사태가 확산할 경우 결국 환자들은 불편을 겪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은 “의료 공백에 대한 걱정은 의사들이 더 많이 하고 있다. 국민들을 불편하게 할 생각은 없으며, 모든 대비를 철저히 한 후 파업을 진행할 것”이라며 “코로나19 때 가장 일선에서 고생했던 의사들이 어느새 정부에게는 ‘적폐’가 됐다. 부실 의사들이 양성돼는 부작용이 분명한 법안 통과를 눈 뜨고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 정부는 의사들의 목소리에 응답하라”고 요구했다.

7일 오전 대구가톨릭대병원 곳곳에 붙어 있는 전공의 파업 안내문의 모습.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권종민 수습기자 jmkwon@idaegu.com

김지수 수습기자 jisukim@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지수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