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지역섬유기업 비대면, 온라인마케팅 확대

온라인마케팅 대응 기업 매출 회복세 뚜렷

이투컬렉션 쇼핑몰 바탕화면
대구지역 섬유기업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으로 매출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9일 대구시에 따르면 섬유기업 이투컬렉션은 자사 쇼핑몰과 오픈마켓 사이트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해 자체 제작한 침장, 주방 패브릭 등을 판매하고 있으며 6월 기준 상반기에만 매출액 약 100억 원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45% 성장한 실적이다.

3~4월만 해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매출이 주춤했으나 5~6월을 지나면서 매출이 회복세로 돌아섰다. 일본, 중국, 러시아 등으로 수출도 증가추세다.

부성티에프시는 국내외 전시회가 취소됨에 따라 수출을 위한 마케팅이 어려워지자 화상통화나 샘플북 발송 등 비대면 마케팅을 통해 올해 상반기 딕스(DICKS)와 노스페이스에 각각 11억 원, 3억 원 상당의 비대면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

텍스코프는 모회사인 영풍화성에서 개발한 비말 등 액체 침투를 방지하는 고투습 기능성 원단을 ‘노비드 비말방지 보호복’으로 제작해 올해 상반기에만 미국 등 수출 12억 원, 내수 5억 원의 매출 성과를 달성했다. 최근 홈쇼핑(K쇼핑)에 진출해 본격적인 비대면 마케팅을 시작했다.

서진머티리얼는 기존 대량오더 대량생산 체계에서 바이어를 직접 만나지 않는 비대면 일대일 제품 제작 시스템을 구축하고 고객주문형 맞춤 제작 방식인 ‘리얼패브릭’ 사이트를 운영해 일본, 미국 중심의 글로벌 사이트로 확장해 꾸준한 매출 성장이 이뤄지고 있다.

대한방직 대구공장은 해외는 아마존을 통한 온라인 판매로 매출상승 중이다. 코로나 사태 이후 언택트 소비의 급증으로 코튼빌의 매출이 올해 1월 대비 3월에는 260% 증가했다.

대구시 최운백 경제국장은 “코로나19로 지역의 많은 기업들이 힘든 상황에서 대구지역의 전통산업인 섬유산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