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11일 종일 흐리고 많은 비…폭염주의보 발효, 습하고 더워

경북북부내륙,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 50~150㎜ 쏟아져
대구·경산 폭염특보, 경북 대부분 폭염주의보 발효

대구지방기상청


대구·경북은 10일에 이어 11일에도 강한 비가 이어지겠다.

대구지방기상청은 0시부터 낮 12시 사이 경북북부내륙에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경북 50~150㎜다.

또 대구와 경산은 폭염특보, 경북 대부분은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체감온도가 33℃ 이상으로 올라 매우 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24℃, 경주 25℃, 대구 26℃, 포항 27℃ 등 23~27℃, 낮 최고기온은 안동 30℃, 경주 32℃, 포항 33℃, 대구 34℃ 등 27~34℃.

대구지방기상청 김중락 예보관은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짧은 시간 동안에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구아영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