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지지율 상승세 통합당, 연일 반성과 사과 목소리로 민심 얻을까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부동산·수해 등 현안 관련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고 있는 가운데 통합당 지도부가 연일 반성과 사과의 목소리를 내 이목을 끌고 있다.

이런 행보가 민심을 얻고 반사이익이 아닌 자력으로 인한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12일 통합당에 따르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당 회의나 비공개 석상에서 박근혜·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의 잇단 불미스런 과오에 대해 당 차원에서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전날 비대위 산하 총선백서 제작특위로부터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도 탄핵에 대한 당의 입장 정리가 명확하지 않은 점을 총선 패인으로 지적한 것에 공감하며 당이 사과를 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한다.

당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취임 초부터 일관되게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당의 입장이나 논란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며 “‘이같은 문제에 대해 우리가 진심으로 사과한 적이 없다. 진심 어린 반성이 결여된 채 차일피일 미뤄왔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입장 표명 시점은 아직 미정이지만 취임 100일 쯤이나 오는 19일 광주를 찾아 5·18 묘지에 참배하고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면서 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함께 지지율 불모지인 호남에 대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통합당은 연일 호남에 대한 반성의 메시지도 내놓고 있다.

김종인 위원장은 지난 11일 “그동안 통합당이 지나칠 정도로 호남지역에 대해 크게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며 “당을 새롭게 운영하는 과정에서 호남 민심을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기존에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거나 호남지역에 선거 후보를 내지 않는 등 무관심한 모습을 반성한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12일에도 통합당은 “당이 총선에서도 후보를 제대로 내지 못할 정도로 호남에 소홀했고 지지를 받지 못했다”며 반성의 목소리를 냈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현재 통합당의 지지율이 상승하고 있는 것은 잘해서라기보다는 민주당의 잇따른 실책에 따른 반사효과라는 지적이 있다”며 “아직 갈길이 멀지만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만큼 민심도 점차 좋아지지 않겠냐는 기대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