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일반

경북교육청 제2회 추가경정 예산 4조6천710억원 편성

경북도교육청 전경.
경북도교육청은 4조6천710억 원 규모의 2020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경북도의회에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추경 안은 정부의 3차 추경에 따른 보통교부금 감액 분을 반영돼 당초 예산보다 1천127억 원 줄어들었다.

추경예산의 편성 기본방향은 코로나19로 인한 취소사업 감액, 연도 내 집행 불가능한 시설사업비 감액, 경상경비 세출 조정을 통한 감액 등 이·불용액 최소화에 중점을 뒀다.

경북교육청은 코로나 이후를 대비한 교육기반 구축을 위해 △일반교실 무선망 구축비 125억 원 △원격수업을 위한 교원용 노트북 보급 90억 원 △스마트교육 지원 15억 원 △온라인 고입전형시스템 구축과 화상회의시스템 구축 2억 원 등 232억 원을 편성했다.

또 △코로나19와 관련한 학교 방역물품 구입비 40억 원 △방과 후 학교 방역활동 인건비 지원 8억 원 △기타 사립학교 인건비 재정결함보조 등 19억 원을 편성했다.

정부의 보통교부금 감액 등을 고려한 세출 예산 구조조정을 위해서는 △연도 내 집행이 불가능한 시설사업비 540억 원 △인건비 113억 원 △예비비 68억 원 △명예퇴직수당 78억 원 △공무원연수비 41억 원 △업무추진비 11억 원 등 모두 1천445억 원을 감액했다.

추경 예산안은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열리는 제318회 경북도의회 임시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