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울릉도 접촉자 전원 음성 판정

31명 전원 음성 판정, 울릉군 코로나19 청정지역 유지

울릉도 도동항 전경
울릉도를 다녀간 서울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31명 전원이 음성으로 판정됐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한명도 나오지 않은 울릉군에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지역사회를 초긴장 상태로 몰아갔지만 음성판정 소식으로 울릉군은 한시름 덜었다.

18일 울릉군과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10~14일 울릉도를 방문한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A(14)양의 친인척 및 관련자 31명에 대한 검체검사를 시행했지만 지난 17일 오후 8시께 전원 음성으로 판정됐다.

서울에 거주하는 A양은 부모와 함께 울릉도에 있는 친척집을 방문해 주요 관광지 등을 이용하고 14일 울릉도를 떠난 후 16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울릉군은 코로나19 방역 특별 비상근무에 들어가는 한편 지역 밀접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밀접접촉자를 자가 격리 시킨 것은 물론 31명에 대한 검체 검사를 시행, 지난 17일 오후 1시께 경북도 소방헬기까지 동원해 보건환경연구원으로 곧바로 이송했다.

같은 날 울릉군은 A양의 동선을 파악해 방문했던 시설 등에 대한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이송 당일 오후 8시께 모두 음성으로 판정돼 지난 2월18일 경북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이후 울릉군은 청정지역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이재훈 기자 l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재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