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병욱, 독도·울릉도 특별재난지역 지정 거듭 촉구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포항남·울릉)이 9일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울릉도와 독도를 ‘유령섬’ 취급하지 말라며 이들 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지정 및 피해 지원을 정부에 거듭 촉구했다.

김 의원은 전날에도 울릉도의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촉구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두 차례 태풍으로 울릉도와 독도는 역대급 피해를 입었음에도 태풍 소식을 전하는 보도를 보면 ‘태풍이 한반도를 비껴간다’거나 ‘태풍이 동해안으로 빠져나간다’는 표현이 비일비재하다”며 “뭍 사람들의 거친 말에 섬 사람들은 더 큰 상처를 받았다”고 했다.

이어 “이 말 속에는 ‘태풍이 우리나라를 직접 강타하지 않아 다행’이라는 속내가 진하게 배어있다”며 “기상 예보의 중심까지는 아니더라도 동해 바다 한 복판에서 외롭게 대한민국을 지키는 울릉도와 독도를 ‘투명섬’, ‘유령섬’ 취급해서는 절대 안될 것”이라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 울릉도 방문길에 국무총리, 해양수산부장관, 경상북도지사가 함께 한다”며 “정부 책임자가 직접 울릉도를 찾는 만큼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지정과 실질적인 피해 지원을 기대한다”고 적었다.

한편 김 의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태풍은 우리나라를 비껴 간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영토인 우리 울릉도와 독도를 관통한 것”이라며 “정부는 신속히 울릉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생사의 기로에 몰린 주민들이 피해를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