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경주지역 문인 3인, 천년고도 안내하는 종합문화매거진 펴내

‘뷰티풀 인 경주, 문두루비법을 찾아서’ 강시일, 이령, 이원주 시인이 공동집필, 경주의 역사문화 소개

경주지역 문인들이 공동으로 펴낸 경주 소개 문예종합매거진 표지.
경주지역 문인들이 천년고도 경주의 역사와 문화, 명소를 소개하는 종합문화매거진을 공동집필로 펴내 눈길을 끌고 있다.

시인이자 수필가인 강시일 작가와 웹진 시인광장의 부주간인 이령 시인, 시인이자 도서출판 인공연못 이원주 대표가 책의 공동저자다.

책은 ‘뷰티풀 인 경주, 문두루비법을 찾아서’라는 제목으로 경주의 역사, 문화, 문학, 체험행사, 명소 등을 사진과 칼럼, 시와 수필 등의 다양한 장르로 천년고도 경주의 향기를 담고 있다.

책 제목의 ‘문두루비법’은 신라 문무왕이 당나라 대군의 침략에 대비하기 위한 처방으로 시행한 비법이다. 명랑법사와 12명의 유가명승들이 사천왕사에서 비단을 두르고 5방에 신상을 세우고 진언을 외워 당나라 50만 수군을 풍랑을 일으켜 바다에 수장시킨 방책이다.

경주의 역사문화를 소개하는 문예종합매거진 '문두루비법을 찾아서'를 펴낸 경주지역 문인 강시일, 이원주, 이령 시인(오른쪽부터).
책은 경주 남산의 별천룡골을 소재로 지은 시 ‘돌부처의 잠’을 시작으로 ‘서출지에 흰 눈이 내리면’, ‘일어서는 골목’ 등 경주를 소재로 한 시편으로 펼쳐진다.

이어 천년야행, 달빛기행, 추억의 수학여행, 신라의 밤풍경 등의 제목으로 경주의 역사문화를 즐기는 프로그램이 소개된다.

또 경주국립공원, 쉰등마을, 황리단길, 토함산자연휴양림, 보불로, 교촌마을 등의 명소를 그림으로 그리듯 상세하게 표현했다.

경주는 빵의 나라, 경주의 카페 등을 통해 경주의 시대적 트랜드를 따라가는 문화의 현주소도 소개돼 있다. 또 사이사이에 구부린 등, 움트다, 남산별곡 등의 시와 수필로 문학의 향기를 더하고 있다.

경주시 윤병록 관광컨벤션과장은 “경주의 역사문화관광자원을 재미있고 컬러풀하게 소개한 경주의 관광가이드북”이라고 평했다.

저자들은 책을 펴낸 동기로 “아름다운 천년고도 경주를 알려 경주시민은 물론 경주를 찾는 문화관광객들이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게 하는 안내서를 보기 좋게 꾸미고 싶었다”고 입을 모았다.

책은 인터넷서점 교보문고, 알리딘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출판사 인공연못에서도 직접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1만5천 원.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시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