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쿠팡, 1천억 투입 …김천에 ‘첨단물류센터’ 건립

경북도ㆍ김천시와 2022년까지 김천일반산단 내 건립 협약

경북도와 김천시, 쿠팡이 김천1일반산업단지 내 첨단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충섭 김천시장,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우청 김천시의회 의장.
온라인쇼핑몰 업체인 쿠팡이 오는 2022년까지 김천에 첨단물류센터를 건립한다.

경북도와 김천시는 지난 11일 쿠팡과 김천시청에서 김천1일반산업단지 내 8만8천㎡ 부지에 첨단물류센터를 건립하는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쿠팡은 1천억 원을 들여 내년부터 2년간 물류센터를 짓고, 최대 1천 명의 신규 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다.

김천에 물류센터가 들어서면 대구 및 대전 물류센터를 지원하는 한편 경북 서·북부지역 물류 및 유통의 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천시는 지난달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법 산업단지 관리지침이 개정 고시돼 전자상거래업이 입주 가능함에 따라 쿠팡을 김천산업단지에 유치할 수 있었다.

특히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제한된 가운데서도 쿠팡의 첨단물류센터를 유치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김충섭 시장이 쿠팡 본사를 수차례 방문해 김천산업단지 투자를 적극 권유하는 등 행정력을 총동원했다.

쿠팡 박대준 신사업부문 대표는 “김천 첨단물류센터 건립은 고객들에게 더 좋은 로켓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사회와 상생하고 함께 성장하는 모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쿠팡의 대규모 투자가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비대면 소비가 급증하는 시대에 온라인 쇼핑과 물류산업 시장이 커지고 있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연계한 물류산업을 신 성장 동력으로 적극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그동안 침체된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전환점이 되길 희망한다”며 “혁신의 아이콘인 쿠팡의 변화에 맞춰 김천시도 전자상거래업 특례지구 지정과 공장설립 원스톱 지원 등 물류센터 건립에서 운영까지 모든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안희용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