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김정재, 포항여고 개축 교육부 승인 최종 확정만 남아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포항북)은 포항여자고등학교가 ‘2020년 학교단위 학교공간혁신사업’ 공모에서 교육부 승인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11일 학교공간혁신 추진단 학교단위 검토위원회의 타당성·적격성 검토 결과 포항여고를 승인했고 그 결과를 경북도교육청으로 보낼 예정이다.

교육부가 공모한 ‘2020년 학교단위 학교공간혁신사업’은 미래사회에 대응하는 교육지원을 위해 학생, 교사, 학부모가 참여해 유연한 학습환경을 조성하는 학교 전면 재구조화 사업이다. 올해 선정된 60개 학교에 4년간 총 7천억 원이 투입된다.

앞서 포항여고는 교육부에 교사동·체육관·급식소 전면 개축 등 총사업비 569억 원을 신청했다. 포항여고는 노후된 건물로 인해 다양한 교육활동을 위한 공간이 부족, 시설현대화에 대한 요구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김 의원은 “미래사회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지식 위주의 강의학습이 아닌 학생 스스로 학습하고 협력·소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교육이 필요하다”며 “학생 스스로 역량을 키울 수 있는 미래교육공간이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의 최종 선정이 이뤄지면 포항여고는 이후 (가칭)미래학교 조성 심의위원회에서 예산을 확정하고, 추진협의회를 구성해 사용자 참여설계, 개축심의위원회, 투자심사 등을 거쳐 본격적인 학교개축에 들어가게 된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