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대구안실련, 대구·경북 가축분뇨시설 관리 부실 지적

대구경북 가축분뇨시설 점검 부실, 전수조사와 교육 필요

지역 시민단체가 대구·경북의 가축분뇨시설 점검 실태를 비판하고 나섰다. 사진은 경북 경산시의 한 축산농가의 모습. 연합뉴스


대구·경북의 가축분뇨시설에 대한 지자체 점검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안실련)은 14일 성명서를 내고 최근 3년간(2018~2020년) 대구시와 경북도의 가축분뇨시설 점검 내용을 확인한 결과 대부분 ‘수박 겉핥기식’ 점검에 그쳤다며 해당 지자체가 시설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안실련에 따르면 가축 시설을 운영하는 곳은 경북 2만4천109개, 대구 654개다.

하지만 특별점검 대상 시설 수는 매회 평균 경북 144곳, 대구 81곳에 불과한 실정이며, 위반율은 경북이 평균 14.3% 대구는 3.5%로 파악됐다.

특히 경북 위반 사례에서 전체의 57%가 수질 기준 위반으로 나타났다.

대구안실련은 “제대로 처리되지 않고 방출되는 축산 분뇨는 하천과 강물, 호수, 토양의 오염은 물론 각종 전염병의 발병 등 환경에 미칠 영향이 심각할 수 있다”며 “경북도와 대구시가 전체 가축분뇨시설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가축 사육 농가를 체계적으로 교육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승엽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