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문어 전국서 대구가 제일 많이 팔려…이마트 전국 140개 점포 중 대구 5곳서 1~5위 싹쓸이

전국 유일 대구, 수산 매출이 축산보다 높다

대구 이마트 점포가 전국에서 문어나 갈치 판매량이 가장 많다. 사진은 만촌점 수산매장.


전국 이마트 점포 중 문어나 갈치 판매가 가장 많은 곳은 어디일까. 바다가 인접하지 않은 내륙 도시 대구다.

특히 대구는 전국 유일하게 수산물 매출 비중이 축산물보다 높은 지역으로 나와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전국 140개 이마트의 수산·축산 매출을 확인한 결과 문어 판매량을 기준으로 대구 점포들이 전국 1위부터 5위를 휩쓸었다.

대구가 유독 문어 소비가 많은 이유는 제사 문화가 강하게 남은 생활·문화적 요인으로 보인다.

문어는 대표적 제수용품으로 제사나 차례상에 빠지지 않는 음식이다.

실제로 설 명절을 일주일 앞둔 지난 1월18일부터 24일까지 문어 판매량을 조사한 결과 140개 점포 중 상위 5개 점포가 모두 대구권 매장이다. 만촌점이 전국 1위를 보였고 이어 월배점과 성서점, 칠성점, 경산점 순이다.

연간 판매량도 대구가 압도적으로 높다. 올해 1~8월 문어 판매량은 월배점이 1위 만촌점이 3위고, 2018년 기준으로는 만촌점과 월배점이 나란히 전국 1·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도 마찬가지로 대구가 전국 이마트의 문어 판매를 주도한 모습이다.

갈치 역시 대구에서 유독 선호도가 높은 생선으로 2018년부터 최근까지 월배점이 전국 매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대구는 문어 갈치를 비롯해 수산물 매출도 축산물보다 유일하게 높다. 이마트 대구 6개 점포의 수산물, 축산물 매출비중은 51대 49로 수산 비중이 높다. 전국 평균 비중은 44대 56임을 감안하면 대구의 두드러진 특징으로 볼 수 있다.

수산 매출이 높은 이유는 매천시장을 제외한 뚜렷한 대형 수산시장이나 회센터가 없는데다 비교적 고가 생선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제수문화가 강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마트 만촌점 이준재 식품팀장은 “대구지역은 제수문화가 깊게 남아있어 문어의 매출이 높고 갈치 등 단가 높은 수산물 인기 영향으로 육류보다 수산 매출이 높다”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정혜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