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경일대 야구부, 창단 첫 해 KUSF 대학야구 U-리그 왕중왕전 진출

올해 창단된 경일대학교 야구부는 오는 21일 얼리는 처음 출전한 대회인 ‘KUSF 대학야구 U-리그’ 왕중왕전에 진출했다.
올해 창단된 경일대학교(총장 정현태) 야구부가 첫 출전 대회인 ‘KUSF 대학야구 U-리그’에서 왕중왕전에 진출했다.

16일 경일대에 따르면 KUSF 대학야구 U-리그 F조에서 5승 5패의 성적으로 조 3위를 기록했다.

올 시즌 대학야구 최강팀을 가리는 왕중왕전은 총 18개 팀이 출전해 오는 21일부터 6일간 군산에서 열린다.

이번 리그에서 내야수 최민규 선수는 11경기에서 36타수 21안타 9타점, 타율 0.583을 기록했다.

대구 상원고를 졸업한 최민규 선수의 타율은 대학리그 전체 1위에 해당하며, 2위와는 6푼 이상 앞서는 기록이다.

경일대 야구부는 올해 처음으로 창단한 신생 대학야구팀으로 전원 1학년으로 구성돼 있다.

지도진은 모두 프로출신으로 삼성 라이온즈 소속이었던 허규옥 감독을 비롯해 KBO리그 최초 100세이브를 달성한 권영호 수석코치, 롯데에서 주장을 역임한 박준서 등이 있다.

경일대는 야구부를 위해 교내 최신 시설의 전용 야구장 건립을 추진 중이며 담당 교수들은 선수를 대상으로 밀착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 심리담당코치 출신의 이건영 교수를 통한 강의와 상담도 수시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외에도 학생의 학습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영어·컴퓨터·필라테스 등 프로그램도 정규 수업과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경일대 허규옥 야구부 감독은 “대구‧경북지역 최고의 대학 스포츠단을 목표로 학교 측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해주고 있다”며 “선수들의 투지, 코칭스태프의 체계적인 지도가 조화를 이루었기 때문에 창단 첫해 왕중왕전 진출이라는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