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칠곡군, 교통사고 사망자 급감

경찰서와의 협업을 통한 교통사고의 획기적 감소

칠곡군과 칠곡경찰서가 주민 생명보호와 교통안전을 위한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칠곡지역의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가 지난해 대비 75%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칠곡군과 경찰서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8월까지 교통사고 사망자는 3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2명보다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이다.

칠곡군은 교통안전 시설물 대대적인 신설 및 교체와 지속적인 주민 계도와 칠곡경찰서의 유기적인 협업의 결과라고 분석했다.

칠곡군은 올해 21억 원의 예산으로 교통신호기 3개소, 다기능 무인 단속카메라 12개소, 횡단보도 투광기 17개소, 차선 분리대 1.3㎞ 설치, 안전시설물 유지 보수 등 교통안전시설 확보에 심혈을 기울였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앞으로도 교통사고 ZERO를 위해 도로 환경과 안전시설물 등의 하드웨어를 적극 신설, 교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임철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