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여야,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 청문회도 ‘추미애 아들’ 의혹으로 난타전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도 결국 법무부 추미애 장관 아들의 군복무 중 특혜의혹에 대한 여야의 설전으로 얼룩졌다.

16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는 추 장관 아들 논란에 대한 질의가 내내 이어졌다.

무소속 홍준표(대구 수성을) 의원은 국방부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지키는 ‘추방부’가 됐다”며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나라 지키는 부서가 아닌 추미애 지키는 부서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군의 위상이 폭락했다”고 지적했다.

그의 발언은 국방부가 추 장관 아들 논란에 “절차상 문제는 없다”고 입장 표명한 것을 지적하며 이뤄졌다.

홍 의원은 “국방부는 조용히 있다가 검찰수사 결과를 보면 되는데 왜 정치의 중심에 들어오냐”며 국방부의 정치 개입을 강하게 질타했다.

특히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제보 내용”이라며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신 의원은 “(추 장관 아들) 서모 씨 휴가 연장 관련해서 문의든 부탁이든 전화가 왔는데, 어떤 여자분이었다”면서 “(군 규정상, 통화 상대의) 신상을 기록해야 하니 이름을 이야기했는데 목소리는 여자였는데 추 장관 남편(이름)으로 기재돼 있었다”고 했다.

신 의원은 또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것은 물론, 현역군인인 참고인들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경우 민간 검찰이 아니라 군검찰에서 수사를 해야 한다면서 “합동수사본부를 선제 제안할 생각이 없느냐”고 물었고 서 후보자는 “현재는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는 게 어떨까 한다”면서도 “검토를 해 보겠다”고 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추 장관 아들 부분에 대한 시각은 국민마다 다른 것 같다”면서 “아무리 양심을 걸고 보더라도 이건 특혜를 준 것이 아니다. 있는 사실을 뒤집어서 덮어씌우기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서 후보자는 국민의힘 강대식(대구 동구을) 의원이 “우리의 주적이 누구냐”고 묻자 “북한이 우리에게 위협을 가하고 도발한다면 북한군과 북한정권은 명백히 우리 적이다. 북한의 군사적 위협은 현실적인 위협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북한은 평화협력과 평화통일을 위한 교류협력대상”이라고 했다.

또 서 후보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냉전동맹’ 발언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정부의 한 인사가 한미관계는 냉전동맹이라고 평가했는데 한미동맹은 단순한 군사동맹을 넘어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가치를 공유하면서 범세계적 범주의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하지 않았느냐”는 강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인영 장관 입장보다는) 의원의 말씀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훈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