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성남 꺾은 대구FC, 2년 연속 파이널A 진출 확정

16일 오후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성남FC와 대구FC의 경기. 대구 데얀이 첫 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FC가 성남FC를 꺾고 기록대잔치를 벌였다.

대구 구단은 K리그 통산 200승 달성을 해냈고 2년 연속 파이널A 진출을 확정지었다.

선수 개인적으로 세징야가 이날 경기에서 도움을 기록하며 40-40클럽에 가입했다.

대구는 16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성남과의 대결에서 3-2로 승리했다.

이날 대구는 세징야와 데얀을 최전방에 세우고 허리라인에는 정승원, 박한빈, 류재문, 츠바사, 신창무가 나섰다. 수비진은 김우석, 김재우, 정태욱, 골키퍼 구성윤으로 구성했다.

전반전에는 대구가 성남을 2골을 넣으며 몰아붙였다.

대구는 전방부터 성남 선수들을 압박하면서 공격을 이어갔다.

첫 번째 골은 데얀의 몫이었다.

전반 10분 세징야가 좌측에서 올린 크로스를 데얀이 머리를 가볍게 갖다 대면서 골을 넣었다.

세징야는 이번 도움으로 K리그 역대 21번째로 40(득점)-40(도움)클럽에 가입하게 됐다.

외국인 선수로는 에닝요, 몰리나, 데니스, 데얀에 이어 5번째다.

두 번째 골의 주인공은 세징야였다.

전반 37분 데얀이 찔러주는 패스를 세징야가 뛰어 들어가면서 받았고 세징야는 성남 수비수 두 명 사이에서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골문 우측 상단에 꽂아 넣었다.

이후 성남의 반격이 시작됐다.

전반 44분 성남 김동현이 코너킥으로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이창용이 헤더로 골을 넣었고 후반 14분에도 성남 나상호의 왼발슛으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 상황에서 대구가 다시 한번 앞서나갔다.

후반 19분 대구 정승원의 우측 크로스를 데얀이 헤딩슛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후반 들어 대구는 에드가와 김대원 등을 투입시키면 공격 비중을 높였다.

이후 대구는 날카로운 공격으로 성남의 골문을 흔드는 모습을 보여줬고 결국 경기는 3-2로 종료됐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종윤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