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고령군 문화재 활용사업 공모 3건 선정

문화재청 활용사업에 3건 선정

고령향교가 군민들을 대상으로 ‘삼삼오오 차와 걷기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고령군은 문화재청이 공모한 ‘2021년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에서 총 3건이 선정돼 국·도비 3억1천800만 원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문화재 야행사업 등이다.

향교·서원 문화재 활용사업은 고령향교에서 실시하는 교육·공연 체험행사다. 유교문화의 공간에서 전통의 즐거움과 새로움의 가치를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또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은 죽유종가에서 ‘실사구시(實事求是)를 배우다’라는 주제로 죽유선생의 삶 실사구시 체험나들이, 죽유종가 4계절 별미 밥상 공동체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뤄졌다.

이와 함께 문화재 야행사업은 지역의 특색 있는 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해 문화재 관람, 체험·공연·전시 등으로 구성된 야간 문화향유 프로그램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선정됐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민 및 관광객에게 지역의 문화유산이 가진 매력과 가치를 널리 알리고 향유하는 문화 체험장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