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들끓는 ‘구미 해평 취수장의 공동 이용’ 반대…“구미시민 동의부터 받아라”

민ㆍ관 협의회 윤종호 위원장 5분 발언 통해 대구시의 구미시민 현혹시키는 행위 즉각 중단 요구

구미시 해평면에 일대에 내걸린 대구 취수원 이전 반대 현수막. 해평면 단체장과 이장, 주민 등 50여 명은 생존권 차원의 반대 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의했다.


대구취수원 구미 이전을 반대하는 구미시 범시민반대추진위원회와 민·관 협의회가 최근 논의되고 있는 ‘구미 해평 취수장의 공동 이용’ 방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두 단체는 지난 16일 구미시 상하수도사업소 3층 회의실에 연석회의를 열고 “환경부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지도 않고 무리하게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대구시는 지난 10일 “환경부와 대구시, 경북도, 구미시는 ‘먹는 물’ 문제 해결을 위해 해평 취수장 공동 이용에 합의했다”고 주장했다. 4개 기관이 정부 세종청사에서 간담회를 가진 뒤 나온 얘기였다.

곧바로 구미지역의 여론이 들끓었다.

구미YMCA와 구미참여연대 등은 지난 11일 성명을 내고 “낙동강 자연화와 오염방지 대책에 대한 노력없이 지역 갈등만 부추기는 무책임하고 소모적인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해평면 단체장과 이장, 주민 등 50여 명은 긴급비상대책회의를 갖고 취수원 이전에 따른 재산권과 생존권 차원의 반대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의했다.

‘해평 취수장 공동 이용’ 방안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이유는 합의 과정에서 구미시민의 여론이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심지어 환경부는 당사자인 해평면 주민들을 상대로 한 여론 수렴 과정도 거치지 않았다.

민·관 협의회 윤종호 위원장은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낙동강 유역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용역은 공정하지도 중립적이지도 않다”고 비난했다.

윤 위원장은 17일 구미시의회 제 243회 임시회 본회의 5분 발언에서 “이번 용역은 구미시를 물의 식민지로 약탈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이 수반된 결과”라며 “대구시는 경제적 보상이라는 달콤한 미사여구로 구미시민을 현혹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추위와 민·관 협의회는 조만간 환경부와 경북도를 방문해 지역갈등을 유발하는 취수원 이전에 대한 부당성을 알릴 계획이다.

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류성욱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