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주시의회 영주댐 방류계획 결사반대 성명서 발표

성명서 국회 환경노도위 등에 송부

영주시의회 의원들이 의회 앞에서 영주댐 방류를 철회하라며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영주시의회는 17일 본회의장에서 소속 의원 14명 만장일치로 ‘영주댐 방류 계획 결사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영주댐은 지난여름 기록적인 장마로 준공 이후 최대 담수량에 육박하는 저수위를 확보했다. 이에 영주댐 협의체가 최근 수문을 열고 방류를 실시하는 방향으로 논의를 진행 중이다.

영주시의회는 이에 따라 댐의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 담수가 유지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방류 계획에 반대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의회는 이날 성명 발표를 통해 환경부에 △댐 운영에 있어 시민 의견 수렴·반영할 것 △지역 민심을 외면한 방류 주장 철회할 것 △영주시민의 기대와 희망에 부응해 영주댐 방류 계획 취소 등을 촉구했다.

영주시의회 송명애 부의장은 “성명서 발표로 댐 운영이 정상화되고 지역 대표 기간시설이자 관광자원으로 자리 잡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영주시의회 의원 전체는 영주댐 담수 필요성에 의견을 일치했다. 앞으로 시민들과 함께 댐 방류 계획 취소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기로 다짐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성명서는 국회환경노동위원회, 국가물관리위원회,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 경북도, 한국수자원공사 등에 송부됐다.

김주은 기자 juwuery@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주은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