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TK 초선의원, 첫 정기국회 이렇게 뛴다 〈15·끝〉최연숙 의원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건강보험, 공공의대 등 보건복지 정책의 실책을 제대로 짚고 대안을 제시하겠습니다.”

보건복지위원회·여성가족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비례)은 간호사로 38년을 일한 보건의료인 출신이다.

대구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던 시기에 감염병전담병원인 대구 계명대동산병원에서 간호부원장으로 총괄지원 역할을 맡으면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인연을 맺고 국회에 입성하게 됐다.

최 의원은 총선 기간과 선거가 끝난 후에도 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봤으며 병원에서 대구시 관계자, 의료진과 함께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를 바탕으로 제1호 법안으로 감염병 대응 강화를 위한 ‘코로나 대응 3법’을 발의한 바 있다.

감염병 대응 전문인력의 신체적·정신적 보호 및 치료를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의 의무로 규정하고 감염취약계층 및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등에게 마스크 지급 등의 조치, 감염병 대응 업무에 조력한 의료인 및 의료기관개설자 등에 대해 재정적 지원 의무화 등을 담았다.

최 의원은 “현재 정부와 여당이 추가경정예산안으로 전국민 독감 무료접종을 추진하는 데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며 “하지만 코로나19와 독감 유행이 함께 오는 ‘트윈데믹’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전 국민 무료 접종을 위한 예산을 4차 추경에 반영하는 게 맞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전문가 의견은 다를 수 있겠지만 제가 알아본 바에 의하면 전국민 접종이 적절하다는 말을 들었다”며 “정부는 부족하다고만 하지 말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백신이 모자라서 접종을 받지 못한다면 그 결과 발생하는 검사과정에서의 비급여 의료비·약값에 대해서도 지원돼야 한다. 이런 부분을 국감에서 제기할 생각”이라고 했다.

최 의원은 이와함께 “문재인 케어로 인한 건강보험료 인상과 건강보험재정 고갈 등을 지적하며 지속 가능한 건강보험재정을 마련하기 위한 방안을 찾겠다”며 “공공의대의 역할과 기능을 충분히 살펴보고 관련 문제에 대해서도 따져 묻겠다”고 했다.

최 의원은 최근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를 전 국민에게 지급해 자가진단을 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주장이 잇달아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우선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항원·항체 진단시약은 유전자 진단시약에 비해 훨씬 싸고 전문 분석 인력과 장비가 없어도 된다. 6시간 정도 걸리는 유전자 검사에 비해 15분 만에 결과를 알 수 있다”며 “하지만 방역당국에서 하고 있는 PCR(유전자 증폭)방식에 비해 정확성이 떨어지는 것이 문제다. 검사의 정확성이 방역의 허점을 놓치지 않는 핵심일 수 있어 상황을 좀 더 지켜보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최 의원은 간호사의 근무여건 개선에 대해서도 힘쓰고 있다.

지난달 19일에는 대한간호협회 보건간호사회 등과 공동으로 ‘보건간호사의 근무여건 개선 토론회’를 열기도 했다.

그는 “보건소 간호사는 코로나19 감염병 방역을 위해 확진자와 접촉자 관리, 선별진료소 운영, 역학조사 등을 담당한다. 그러나 이들의 의료업무수당은 34년째 월 5만 원으로 동결 상태”라며 “안정적 고용, 인력의 적정배치, 승진기회 확대 및 처우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최 의원은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최우선 가치로 같이하고 갈등하는 정치가 아니라 정말 국민만 바라보는 국민이 안전하고 편하게 살 수 있는 정치를 하겠다고 해서 국민의당이다”며 “소수정당이기는 하지만 38년간 환자를 돌보고 들여다보고 대화를 나누던 겸손한 마음으로 국민의당에서 국민들의 실질적인 삶을 바꿀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역설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