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영천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

영천시청 전경.
영천시는 환경오염 유발 우려 축사에 대해 한시적으로 법적 제도권에 포함하기 위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무허가 축사 적법화 진행률은 현재 93%이다. 전체 대상 농가 765곳 중 713곳이 적법화를 완료했다.

시는 오는 27일 적법화 이행 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절차를 준수해 반드시 이행할 것을 권고했다.

적법화가 이행되지 않은 농가는 지도점검 및 행정조치 명령을 진행한다.

적법화를 이행하지 못한 가축사육제한구역 내 무허가 축사는 가축분뇨법에 따른 사용중지명령, 폐쇄명령,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 명령을 받게 된다.

영천시 관계자는 “축사 관리기준 및 악취관리기준 준수 여부 점검 등 농가 적법화 완료 및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웅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