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속보)대구시, 산업선 서재·세천, 호림역 역사 추가설치 정부에 건의

대구시 주민의견 모아 국토부에 제출...기본계획에 반영되도록
국토부, 사업비 증가 적정성 재검토 등 난색

대구시 윤정희 교통국장이 22일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대구 산업선 역사 추가설치 건의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가 대구산업선의 가칭 ‘서재·세천역’, ‘호림역’ 추가설치와 관련한 주민 요구(본보 9월9일·9월17일 1면)에 대해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22일 대구산업선 호림역 역사 추가설치에 대해 “철도사업의 경우 기본계획시 노선과 역사반영이 중요하다”며 “성서공단이 지역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음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와 접근성 개선을 위해 역사추가 필요성에 대해 국토부에 수차례 건의하고 기본계획 반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시 윤정희 교통국장은 “지역구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 긴밀하게 협조해 서재·세천역과 호림역의 필요성과 주민들의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라며 “국토부가 주관하는 주민설명회에서도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역 현안이 기본계획에 최대한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앞서 역사 추가 설치에 대해 “일반철도의 역간거리인 7㎞에 부합되지 않고 운행효율성의 저하가 우려되고 있다”며 “역사 추가에 따른 사업비 증가로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등으로 사업지연이 초래될 수 있다”며 역사 추가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대구시는 이와함께 대구권 광역철도사업의 가칭 원대역 추가 요청에 대해 “최근 중구 태평로와 북구 고성동 일대에 1만여 세대의 아파트가 건설되고 있어 원대역과 왜관공단역을 장래역을 지정해 둔 상태”라며 “사업 타당성과 경제성 확보를 통한 국비지원 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 경북도와 긴밀히 협력해 중앙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사업시행자인 국토부는 현 단계에서 원대역 신설시 타당성 재조사 및 사업기간 연장 불가피 등을 이유로 불가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대구권 광역철도사업은 경부선의 여유용량을 활용한 저비용 철도망을 구축하는 국가시행사업으로 2019년 착공해 2023년 준공을 목표(현 공정률 38%)로 하고 있다.

대구산업선은 서대구역과 대국국가산업단지를 연결하는 산업철도로 7개 역이 계획돼 있다.

국토부가 2021년까지 기본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며 철도 운영 및 관리는 전액 국비가 투입되고 총 사업비는 1조3천억 원 규모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주형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