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홍준표, 4차 추경 두고 이재명과 설전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4차 추가경정예산을 두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홍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가 4차 추경을 비판한 저를 향해 기본적 이해부족이라고 했다”며 “참 어이가 없는 것이 국회의원, 당대표, 경남지사 등 국정경험이 25년이나 된 저를 보고 기본적 이해부족이라는 비판은 비판을 넘어 모욕에 가깝다”고 적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인 지난 22일 4차 추경안에 대해 “퍼주지 못해서 환장한 정부 같다. 자기 돈이라면 저렇게 할까”라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에 이 지사가 이날 홍 의원을 향해 “이해부족이거나 정부 발목잡기 하는 것이라는 국민 지적을 경청해주기 바란다”고 응수하자 홍 의원이 재반박한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이 지사를 향해 “민주당에 사람이 없다보니 갑자기 주목을 받아 어깨가 으쓱해진 모양이지만 문재인식 국정운용이 베네수엘라 완행열차라면 이재명식 국정운영은 베네수엘라 급행열차”라며 “많은 국민들이 걱정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망한 그리스의 파판드레우(전 총리)나 베네수엘라의 차베스(전 대통령)를 베낀 이재명식 포퓰리즘 정책은 그 나라들처럼 우리나라를 망하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알고나 비판 하시라. 유감이다”고 썼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