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일반

“경북도청신도시 미완성…대구경북행정통합논의 중단하라”

김위한 민주당 안동·예천위원장 24일 도청에서 기자회견
경북도 “북부지역 소외나 불이익 있을 수 없는 일…”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 김위한 위원장이 24일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구경북 행정통합논의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가 24일 대구시와 경북도의 행정통합 추진에 비판 목소리를 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난해 12월 언론인단체 초청 행사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지역 아젠다로 던진 이후 정당이나 단체 차원에서 비판 목소리가 나온 것은 처음이다.

민주당 김위한 안동·예천지역위원장은 이날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북도청 신도시가 미완성인 상황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시기상조”라며 통합논의 중단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도청신도시 1단계 조성에서 아직 인구 3만 명이 안됐는데 이는 (도청신도시에) 사람이 올 수 있는 공간이 아직 안됐다는 것”이라며 “최소한 성과를 만들어놓은 후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추진했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행정통합 논의 중단 이유로 김 위원장은 도청신도시 미완성 외에 △행정 효율성 저하 △경북 북부지역 소외 가중 △경북의 대구민원 해결지 전락 △행정통합과 도로·철도 확장 관련성 미흡 등 5가지를 꼽았다.

경북도 관계자는 이에 대해 “경북 북부지역이 소외되거나 불이익을 받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가 출범한 만큼 각계각층 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우려들이 불식되도록 챙겨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 중단 요구가 지역위원회 차원의 입장임을 강조했다. 이미 공론화위원회까지 출범하고 광주·전남, 부·울·경에서 통합논의가 시작된 점을 감안할 때 경북도당 입장으로 확대, 비춰질 것에 대한 경계로 보인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정화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