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민주당 안동·예천 위원회, 대구경북행정통합 논의 중단 촉구

더불어민주당 안동·예천지역위원회가 24일 대구·경북행정통합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위원회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균형발전 취지에 따라 안동과 예천 지역에 도청청사를 이전하고 신도시를 조성하기 시작한 것이 불과 4년 전”이라며 “현재 경북도지사는 기존의 사업도 마무리 짓지 못한 채 시대흐름에 역행하는 하향식 행정통합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구와 초광역 경제권을 구축해야 한다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초광역 경제권 구축은 각 지역 간 네트워크를 통한 활성화의 문제이지 행정통합의 문제로 호도해선 안 된다”며 “오히려 지역의 강점을 살리고 협력과 상생을 도출해 내려면 각 지역에 대한 특화된 행정과 분권이 전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메가시티 전략이 제대로 기능하기 위해서는 든든한 스몰시티의 완성이 핵심”이라며 “지금 제기된 행정통합 계획은 경북지역의 불균형을 심화시키고 상생 발전에 장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통합논의 반대 5가지 이유로 △경북도청신도시 미완성 △행정 효율성 저하 △경북 북부지역 재정적 피해 우려 △경북이 대구 민원 해결책으로 전락 △도로 철도 행정통합과 무관 등을 들었다.

지난 21일 발족한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에 대해서도 위원회는 “통합에 대한 찬반 의견을 충분히 나누는 ‘공론’을 통해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해야 하지만 통합을 전제로 한 시도민의 공감대 형성이 목적이라면 순서가 잘못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도민의가 배제된 채 졸속으로 진행되는 대구·경북통합논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혜림기자
댓글 0